<경남 학생인권조례 제정을 위한 연대성명 공유10>

<경남 학생인권조례 제정을 위한 연대성명 공유10>

[긴급성명] 경남도의회는 혐오에 굴복 말고 인권의 원칙을 지켜라
–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을 촉구한다

2009년 경상남도 학생인권조례 제정이 추진되었다. 국내 최초로 학생인권조례를 제정할 수 있었던 이 시도는 시기상조라는 반대에 부딪혀 발의조차 되지 못했다. 그리고 2012년 3만 7000여명의 주민발의로 두 번째 조례제정이 시도되었지만 교육 상임위에서 결국 부결되었다. 그리고 2019년 경상남도 교육청은 직접 조례안을 발의하며 제정시도에 나섰다. 전국적으로 학생인권조례 제정의 불씨를 되살릴 세 번째 시도였다. 그러나 이번의 제정 시도 역시 5. 15. 도의회 교육 상임위에서 조례안이 부결되며 험난한 장벽을 마주해야 했다.

10년이 지나는 동안 세 차례나 학생인권조례가 제정되지 못한 배경에는 반성소수자, 반인권적 혐오세력들의 발목잡기가 있었다. 이들은 학생인권조례가 제정되면 교권이 추락하고 동성애, 임신출산이 조장된다는 궤변을 늘어놓으며 10년째 조례 제정을 반대해왔다. 그러나 더 근본적인 원인은 이러한 혐오선동에 굴복하고 자신들이 대변할 인권의 가치를 외면한 도의회에 있었다. 심지어 이번 상임위 부결에 표를 던진 의원 중 촛불의 뜻을 받들겠다는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있다는 사실은 분노를 넘어 실소가 나올 일이다.

도의회는 정신 차려라. 당신들이 주민의 대표로서 귀 기울이고 대변해야 하는 가치는 나이를 이유로, 학생이라는 이유로 차별받고 인권을 침해받아서는 안 된다는 당연한 원칙이다. 인권을 부정하는 혐오와 차별선동은 민주주의 사회에서 어떠한 경우에도 용인되어서는 안 된다는 당연한 사실을 외면하지 말라

도의회는 마지막 기회를 놓치지 말라. 아직 본회의 상정을 통해 상임위에서 이루어진 만행을 만회할 기회가 남아 있다. 도의회는 전체 도의원 3분의 1 이상 동의로, 또는 도의회 의장 직권으로 학생인권조례를 즉각 본회의에 상정하라. 그리고 10년간 유예되었던 학생인권의 가치를 실현하고 혐오와 차별 없는 교육현장을 만들기 위한 노력을 다하여라.

조례제정을 위해 기나긴 싸움을 해 온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을 위한 촛불시민연대‘는 어제부터 천막농성에 들어갔다. 오늘 경남도의회 상임위의 만행으로 이들이 느꼈을 분노에 성소수자 차별반대 무지개행동은 한 마음으로 연대한다. 동시에 학생인권조례 제정을 바라고 있을 경남지역의 청소년 성소수자들에게도 지지와 연대를 보낸다. 무지개행동은 다시 한 번 혐오에 굴복한 경남도의회 상임위의 만행을 강하게 규탄하며, 경남도의회가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을 위한 마지막 기회를 붙잡을 것을 촉구한다.

2019. 5. 16.

성소수자차별반대 무지개행동

공익인권법재단 공감, 공익인권변호사모임 희망을만드는법, 노동당 성정치위원회, 녹색당 소수자인권특별위원회, 대구퀴어문화축제, 대전 성소수자 인권모임 ‘솔롱고스’, 대학성소수자모임연대 QUV, 대한불교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레주파, 무지개예수, 무지개인권연대, 부산 성소수자 인권모임 QIP, 부산퀴어문화축제 기획단, 30대 이상 레즈비언 친목모임 그루터기, 서울인권영화제, 서울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 성공회 용산나눔의집(사회적소수자 생활인권센터), 성별이분법에 저항하는 사람들의 모임 ‘여행자’, 성소수자부모모임, 성소수자알권리보장지원 노스웨스트 호, 성적소수문화인권연대 연분홍치마, 성적지향성별정체성 법정책연구회, (사)신나는센터, 언니네트워크, 이화 성소수자인권운동모임 변태소녀하늘을날다, 전라북도 성소수자 모임 열린문, 정의당 성소수자위원회, 지구지역행동네트워크, 청소년성소수자위기지원센터 띵동, 트랜스젠더 인권단체 조각보, 트랜스해방전선,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한국레즈비언상담소, 한국성적소수자문화인권센터, 한국청소년청년감염인커뮤니티알,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HIV/AIDS 인권연대 나누리+ (총 37개 단체 및 모임)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