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이상 자유한국당은 청소년의 참정권을 짓밟지 마라!

자유한국당 앞에 드러누웠습니다.

‘학제개편’을 먼저 해서 만 18세가 고등학생이 아니게 되면 선거연령 하향을 하겠다는 자유한국당을 규탄하기 위해, 그리고 홍준표 당대표 및 김성태 원내대표와의 만남을 요구하기 위해 비 오는 길바닥에 누웠습니다.

기자회견을 시작하자 ‘박근혜’를 옹호하는 분들이 큰 소리로 스피커를 틀며 방해했습니다.

‘고등학생 유권자‘를 막기 위해 학제개편이라는 중대하고 숙의가 필요한 사안을 전제조건으로 내건 것은 선거연령 하향을 안 하겠다는 것과 다름없습니다.

학제개편은 행정문제이고, 선거연령 하향은 기본권 문제인데도 이를 연계하는 것은 부당한 일입니다.

참정권은 인권입니다. 더 이상 자유한국당은 청소년의 참정권을 짓밟지 마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