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막무가내 난동에 굴하지 않는 경남도교육청을 기대한다

어제 경남학생인권조례 공청회에서 반대측 참가자들의 난동이 이어졌습니다. 이에 대한 촛불청소년인권법제정연대의 입장을 논평에 담아 발표합니다.
=================

[논평] 막무가내 난동에 굴하지 않는 경남도교육청을 기대한다

바로 어제(20일), 경남학생인권조례 공청회가 반대측의 횡포로 아수라장이 되었다. 일부 언론이 ‘도민 갈등 심화’, ‘대립 격화’ 등의 표제를 뽑아 어제의 사건을 보도했으나, 이는 진실과 거리가 멀다. 갈등과 대립이 아니라 ‘일방적 난동이자 횡포’였다.

공청회장에서 다시금 확인된 바와 같이, 반대측의 주장은 편견과 아집으로 똘똘 뭉친 억측일 뿐 아니라 헌법적 권리마저 대놓고 부정하는 악다구니에 불과하다. 그들은 온갖 혐오발언으로 학생들의 존엄을 모욕했고, 교육정책에 참여할 시민의 민주적 기회를 찬탈했으며, 무엇보다 인권에 기반한 경남교육을 바라는 이들의 열망을 조롱했다.

어제의 사건에서 우리는 또 다시 교훈을 얻는다. 학생을 포함한 경남도민들은 아수라장 속에서도 끝까지 자리를 지키며 토론자들의 말에 귀를 기울였다. 거기에 민주주의의 희망이 있다.

경남도교육청은 아수라장을 만들면 도민과 교육청이 주춤할 거라는 반대측의 얄팍한 속셈에 굴복해서는 안 된다. 듣지 않으려는 자들과는 대화할 길이 없다. 공론의 장에 어울리지 않는 사람들의 의견에 좌면우고할 이유는 없다. 인권이 숨 쉬는 학교를 바라는 도민의 염원에 부끄럽지 않은 경남학생인권조례를 제정하는 것이야말로 그들의 억지와 난동을 사그라들도록 만드는 유일한 해결책이다.

지금 전국이 경남을 지켜보고 있다. 경남도교육청의 부단한 전진을 기대한다.

2018년 11월 21일
촛불청소년인권법제정연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